スポーツ・文化 ニュース 真の家庭 統一運動

[SEGYE.com] 「歓楽の都市ラスベガス、真の愛の都市に変化させよう」

更新日:

가정연합 한학자 총재, 美 성직자들에 평화운동 동참 촉구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학자(71·사진) 총재가 어머니의 따뜻한 감성으로 성화(聖和·별세)한 문선명 총재 몫까지 다하며 평화운동을 이끌어 미국 성직자들을 감동시켰다. 한 총재는 성탄절을 앞두고 최근 미국 서부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신교 지도자들과 만나 초강대국 미국의 각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 총재는 또 ‘환락의 도시’로 불리는 라스베이거스를 ‘참사랑의 도시’로 변화시키는 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 미국 성직자 1700여명의 지지를 얻었다. 이로써 미국 내 가정연합의 기반이 더욱 탄탄해지고, 세계적인 종교 지도자로서 한 총재의 위상 또한 한층 굳건해졌다는 평이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학자(71·사진) 총재가 어머니의 따뜻한 감성으로 성화(聖和·별세)한 문선명 총재 몫까지 다하며 평화운동을 이끌어 미국 성직자들을 감동시켰다. 한 총재는 성탄절을 앞두고 최근 미국 서부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신교 지도자들과 만나 초강대국 미국의 각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 총재는 또 ‘환락의 도시’로 불리는 라스베이거스를 ‘참사랑의 도시’로 변화시키는 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 미국 성직자 1700여명의 지지를 얻었다. 이로써 미국 내 가정연합의 기반이 더욱 탄탄해지고, 세계적인 종교 지도자로서 한 총재의 위상 또한 한층 굳건해졌다는 평이다.

이달 초부터 미국을 순방 중인 한 총재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라스베이거스 사우스포인트호텔에서 열린 미국종교지도자협의회(ACLC) 콘퍼런스 오찬 연설에서 미국 성직자의 사명에 대해 장시간 설파했다. ACLC는 2000년 개신교 성직자가 주축이 돼 ‘하나님 아래 한 가족’의 이상을 모토 삼아 결성한 초교파 협의체다.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ACLC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조지 스탈링스 미국 워싱턴 이마니템플 대주교, 마이클 사이크스 유나이티드 미셔너리 침례교회 목사, 제시 에드워드 오순절교회파 창시자(목사), 비비안 도널드슨 하나님예수교회 목사, 도널드 애버내시 목사, 가정연합 북미대륙 회장인 김기훈 목사, 댄 버튼 전 연방하원의원 등 저명한 성직자와 정치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한 총재는 “지금 세상은 크리스마스 축제로 화려하지만, 예수님이 십자가의 길을 택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아시느냐”고 물은 뒤 “예수님은 탄생도 주변에서 잘 몰랐지만, 그가 죽음의 길을 간 것도 가까운 사람들이 그를 지켜줘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한 총재는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보내신 것은 타락한 인류를 구원하기 위함이었다”며 “예수께서 ‘다시 오마’라고 하신 말씀 속에 인류 구원의 책임이 예수의 제자 되길 원하는 오늘의 성직자들에게 여전히 주어졌다는 뜻이 담겨 있음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 총재는 “미국은 청교도 정신에 의해 건국돼 민주 세계의 대표국이 됐음에도 물질만능과 향락, 퇴폐 사조에 빠져 하나님 섭리를 점점 망각해 가고 있다”고 지적한 뒤 “미국과 미국의 성직자들은 70억 인류를 생각하며 하나님의 나라, 곧 천일국(天一國) 건설의 새 역사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총재는 “과거 문 총재께서는 미국을 각성시키기 위해 미국에서 오랜 기간 많은 활동을 하셨고, 특히 말년에 라스베이거스를 순결과 참사랑의 도시로 변화시키고자 정성을 기울였다”면서 “라스베이거스가 참사랑을 실천하는 교육의 도시로 거듭난다면 해마다 이곳을 찾는 수천만 세계인이 참사랑을 배워 그 운동이 전 세계로 확산될 것”이라고 말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19일 미국종교지도자협의회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참사랑 운동에 동참하겠다는 요지의 성명서에 사인하고 한학자 총재에게 전달한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ACLC 회원 1700여명 전원의 뜻을 모아 발표한 특별 성명을 통해 “문선명·한학자 총재 내외분은 종교, 국가, 문화의 장벽을 뛰어넘어 인류가 ‘하나님 아래 한 가족’이란 사실을 세상에 널리 알려 오셨고, 국제축복결혼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확장시켰다”며 “특히 두 분께서는 미국의 많은 성직자에게 부모 같은 참사랑을 쏟아부어 세계를 구원하는 일에 나설 수 있도록 인도해주셨다”고 강조했다. 성명서는 또 “문 총재 성화 이후 한 총재께서 그와 일체된 마음으로 한시도 쉬지 않고 인류에게 무한한 사랑을 베푸는 모습에 우리 모두 감동하고, 가슴은 눈물로 범벅이 됐다”면서 “우리 성직자들은 한 총재의 리더십을 본받아 신앙의 조국인 한반도 통일과 천일국 창건에 최선을 다할 것을 선언한다”고 다짐했다. 참석자 전원이 대형 성명서 패널에 서명한 뒤 한 총재에게 전달할 때 장내는 환호와 갈채의 도가니가 됐다. 세계 최대, 최강의 나라 미국에 가정연합이 깊이 뿌리를 내리고, 한 총재의 영적 지도력 또한 한층 공고해졌음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한편, ‘미국 성직자-천일국 건설 사절단’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기독교의 새로운 미래, 현대사회에 걸맞은 목회전략, 교회 성장과 건강한 사회기반 등 6개 세션으로 나눠 효율적 목회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경전에 대한 이해와 탐구심도 심화시켰다. 또 통일원리를 통해 가정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등 이 시대 성직자로서 사명을 새삼 되새겼다. 참가자들은 콘퍼런스가 끝난 뒤 한 총재의 권유로 가정연합이 참사랑 교육을 위해 건립 중인 라스베이거스 버뮤다로드 ‘국제평화교육센터’ 공사 현장을 둘러봤다.

정성수 종교전문기자 tols@segye.com

SEGYE.com 12/23 第23面

 

A122301230101-1

-スポーツ・文化, ニュース, 真の家庭, 統一運動
-, ,

Copyright© familyforum , 2019 All Rights Reserved.